티스토리 뷰

새로 영입한 레오폴드 FC750R 청축.

그동안 잘써왔던 FC660C 미니키보드를 처분했다.
난 역시 정전용량무접점 방식은 맞지 않는것이었다.
그래서 결론은 역시 청축! ㅎㅎ

이로써 나에게 딱맞는 키보드를 찾는 여행의 한꼭지가 추가되었다. 
갈축(Filco) -> 정전용량무접점(RealForce) -> 적축(FC600R) -> 청축(Poker) -> 다시 정전용량무접점(FC660C)-> 다시 청축(FC750R) 



아래는 kbdmania.net 에 올린 리뷰내용.


어제 배송와서 오늘까지 하루 사용하고 리뷰를 써볼까 합니다.


우선 사무실에서 쓸 요량으로 산 청축 키보드라서 걱정을 많이 했었죠 시끄러울까봐요

소음을 어떻게든 줄여보려고 키보드 밑에 받쳐두려고 타올도 준비했구요

하지만 이건 모두 괜한 걱정이었습니다. 


결론부터 말씀드리자면, (살짝 과장해서) 청축이 이렇게 조용할수도 있구나! 


전에 쓰던 키보드는 정전용량무접점방식의 fc660c 였구요.

키감은 맘에들었지만 어딘가 2% 부족했던 느낌이었습니다.

그러다가 우연히 접한 청축키보드. 제닉스제품이었는데요 귀에 착착감기는 맛이;; 그래 이거야 했지요

하지만 시끄러운 소음이 문제였습니다.


그래서 대안으로 갈축들을 많이들 사신다고 하더라구요.

하지만 주변에 계신 동료가 갈축 필코제품을 쓰고 계셔서 한번 타이핑해봤는데

이것도 뭐 비슷하게 시끄럽더라구요;;;;


그래 비슷하게 시끄러울바엔 그냥 청축으로 지르자!

그리고 fc750r 은 소음을 줄여주는 흡음패드도 장착했다잖아요?

그래서 그냥  대책없이 청축으로 사버렸습니다;;;


그런데 왠걸 배송이오고, 포장을 풀어서 키보드를 pc 에 연결하고 타이핑을 해봤는데.

옆자리 동료가 "별로 안시끄러운데요?"

그전 키보드랑 별차이 못느낀다고 하더라구요;;

제가 듣기에도 크게 시끄럽지는 않은것 같습니다.


제가 다니는 회사 사무실이 뻥 뚫린 아주 넓은 공간에 파티션도 없어서 그런지

다른 소음이 많아서 그런지 750r 청축키보드는 주변사람들에게 별 피해를 안주는것 같습니다.


키감이야 말할것도 없구요 ㅎ 집에서 쓰는 제닉스 청축 m10g 키감하고는 확실히 비교가 됩니다.

좀더 부드럽고 가벼운 느낌이랄까요?


어제까지 잘쓰던 fc660c 는 바로 중고로 포장해버렸습니다

그만큼 대만족이라는 이야기죠 ^^

댓글
댓글쓰기 폼